BY 미개인 조회 : 168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

마음이 현실을 만들어 낸다.우리는 마음을 바꿈으로써 현실을 바꿀 수 있다.

            --플라톤--

 

플라톤(BC 428  ?~BC 348  ?) 그리스.철학자.사상가. 

소크라테스의 제자였으며,아리스토텔레스의 스승이었고,현대 대학의 원형이라 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고등교육기관인 아카데미아를 아테네에 세운 주인공이다.

따라서 일각에서는 그의 실제 이름은 아리스토텔레스였을 거라고 여겨지기도 한다.

그는 아카데미아에서 폭넓은 주제를 강의하였으며,특히 정치학,윤리학,형이상학,인식론 등 많은 철학적 논점들에 대해 저술했다.

그의 저술 중 가장 중요한 것은 그의 '대화편'인데,대부분 온전하게 전해지는 것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학자들의 합의에 따라,그리스인들이 플라톤의 것으로 생각하는 '알키비아데스1'과 '클레이토폰'등과 같은 대화편들은 의심스럽거나 ,

'데모도코스'와 '알키비아데스2' 등과 같은 대화편들은 위조된 것으로 여겨진다.

편지들은 거의 모두 위조된 것으로 여겨지며,일곱 번째 편지만이 예외로서 위조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

그가 이성 우위의 전통을 가진 서양 철학에 미친 영향은 더할 수 없이 크다.

영국의 철학자 화이트헤드는 "서양의 2천 년 철학은 모두 플라톤의 각주에 불과하다."라고 말했으며,

"철학은 플라톤이고,플라톤은 철학!'이라 평하였다.(위키백과)

 

동서고금을 통해서 만고불변의 진리이건만...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내 마음'을 외면하고 '남의 마음'에 휘둘리며 사는지를 보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가 없다.

컵에 반쯤 채워진 물을 보고 반이나 남았다고 생각하는 사람과,반밖에 안 남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운명이 확연히 달라지는 것을 모르지 않으면서...

참 많은 것들을 지니고 살면서도 가지지 못한 것에의 열망 때문에 초조하고 불안하게 살고들 있는 사람들.

마음만 바꾸면 현실을 180도 바꿀 수 있다.

가지지 못한 것에의 욕심을 버리고 가진 것에 감사하며 사노라면 지옥이 바로 천국이 될 수 있다.

 

오늘 한 친구를 만났다.

참 많은 것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하나 가지지 못한 것에 애태우며 천방지축 방황하던 친구였는데,

짧은 만남을 통해 자신이 얼마나 많은 것을 갖고 있고 ,행복한 사람인지를 깨우쳐줄 수 있어서 그도 나도 행복할 수 있었던 만남이었다.

먹은 것 없이도 배가 불렀고,뿌듯했으며 행복했다.

방황의 끝을 맺고 차근차근 행복한 삶을 영위해가면서 천국에서 살 수 있기를...

친구야!넌 똘똘하니 잘 할 거야!

다음에 만날 땐 나처럼 행복에 겨운 표정으로 나와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