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523

2월을 상징하는 시


BY 진돌이 2024-02-05

2월의 노래 / 정연복

새해 첫날을 맞은 게
엊그제 일만 같은데

눈 깜빡할 새
한 달이 지나갔다.

어느새 추운 겨울
폭 익어버렸으니

꽃 피는 봄날도
이제 그리 멀지 않으리.

겨울과 새봄을 살며시
이어주는 징검다리

2월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하루하루 기쁘게 살아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