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로 이동
4월26일-거리마다 흩날리는 벚꽃 짧은 봄을 만끽하려면 봄꽃나무 아래에 서 볼 일이라 했다. 자고 나니 만개한 꽃, 주말에 즐겨보려 했건만 차가운 비가 발길을 막았다. 창을 통해 지켜보는 동안 절반 넘게 무너져 내린 꽃, 마음도 함께 무너진다. 스산한 주말이 언제였냐는 듯 맑은 하늘이 드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전국 낮 기온은 대부분 25도 안팎으로 초여름 느낌이 물씬 나겠지만 이 역시 잠깐이다. 몇 송이 남지 않은 섬돌 앞 붉은 모란을 비바람 불면 그마저 질까 밤새 불 밝히고 들여다본 백거이의 아쉬움일까. 벚꽃나들이를 차일피일 미뤘더니 주말에 몰아친 비바람에 땅이 온통 벚꽃잎으로 물들었다. 오늘은 오전에 잠시 흐리다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봄 햇살이 회복된다는 예보다. 빗속에서도 꿋꿋이 버틴 봄꽃만큼은 아쉬움이 없도록 눈에 담아 추억 속으로.4월26일-거리마다 흩날리는 벚꽃 짧은 봄을 만끽하려면 봄꽃나무 아래에 서 볼 일이라 했다. 자고 나니 만개한 꽃, 주말에 즐겨보려 했건만 차가운 비가 발길을 막았다. 창을 통해 지켜보는 동안 절반 넘게 무너져 내린 꽃, 마음도 함께 무너진다. 스산한 주말이 언제였냐는 듯 맑은 하늘이 드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전국 낮 기온은 대부분 25도 안팎으로 초여름 느낌이 물씬 나겠지만 이 역시 잠깐이다. 몇 송이 남지 않은 섬돌 앞 붉은 모란을 비바람 불면 그마저 질까 밤새 불 밝히고 들여다본 백거이의 아쉬움일까. 벚꽃나들이를 차일피일 미뤘더니 주말에 몰아친 비바람에 땅이 온통 벚꽃잎으로 물들었다. 오늘은 오전에 잠시 흐리다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봄 햇살이 회복된다는 예보다. 빗속에서도 꿋꿋이 버틴 봄꽃만큼은 아쉬움이 없도록 눈에 담아 추억 속으로.
331892 | 작성자 : 사교계여우 | 작성일 : 2019-04-26 | 조회수 : 2
331891 | 작성자 : malakh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6
331890 | 작성자 : 물고기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6
331889 | 작성자 : 코비잉그램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4
331888 | 작성자 : 아름다운 천사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4
331887 | 작성자 : 양키스 구단주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4
331886 | 작성자 : soda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3
331885 | 작성자 : 드론날리기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4
331884 | 작성자 : 지인지호아빠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6
331883 | 작성자 : 바람나무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5
331882 | 작성자 : 아욱맘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5
331881 | 작성자 : 가유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5
331880 | 작성자 : 썸데이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4
331879 | 작성자 : 안자니까졸리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5
331878 | 작성자 : 우후룰루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4
331877 | 작성자 : 왈가닥루시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5
4월25일-金비에 젖어볼까 전국 강한 바람과 비. 여름비는 수직으로 서서 죽지만(허만하 시인) 봄비는 둥글둥글 내리는 꿀비, 단비, 약비, 복비. 풀 나뭇잎 파릇파릇 돋우는 녹우(綠雨). 모낼 무렵 때맞춰 내리는 목비, 모종비. 봄비는 흠뻑 맞으며 논밭에서 일하는 일비. 여름비는 낮잠 자기 좋은 잠비. 가을비는 떡이나 해 먹으며 쉬는 떡비. 겨울비는 술 마시며 놀기 좋은 술비. 가을비는 처량하고 겨울비는 생뚱맞다. 여름에 오는 비는 너무 당연해서 ‘여름비’라고 부르지도 않는다. 반면 ‘봄비’는 만물을 소생시키고 새로운 생명을 키워내는 신비한 이미지가 있다. 그래서 봄비에 흠뻑 젖어 보고 싶다. 하지만 만용은 금물. 황사 다음에 오는 봄비는 공해 덩어리. 만물 소생은 커녕 머리카락만 빠진다. 봄비 소식. 피하는 게 상책이다. 봄비 한잔에 추억 두 사발. 금요일 밤이라 회식자리 등 귀가가 늦을 것 같은 이들은 우산을 챙겨 외출해야겠다. 이번 주말엔 또 전국적으로 비 소식이 있다고 하니 맑은 하늘을 기대하고 봄나들이를 계획했던 분들은 일정을 연기하거나 조정해야겠다. 비가 서운하신 이들도 있겠지만 메마른 논밭과 들녘엔 꿀맛 같은 단비가 되지 않을까? 4월25일-金비에 젖어볼까 전국 강한 바람과 비. 여름비는 수직으로 서서 죽지만(허만하 시인) 봄비는 둥글둥글 내리는 꿀비, 단비, 약비, 복비. 풀 나뭇잎 파릇파릇 돋우는 녹우(綠雨). 모낼 무렵 때맞춰 내리는 목비, 모종비. 봄비는 흠뻑 맞으며 논밭에서 일하는 일비. 여름비는 낮잠 자기 좋은 잠비. 가을비는 떡이나 해 먹으며 쉬는 떡비. 겨울비는 술 마시며 놀기 좋은 술비. 가을비는 처량하고 겨울비는 생뚱맞다. 여름에 오는 비는 너무 당연해서 ‘여름비’라고 부르지도 않는다. 반면 ‘봄비’는 만물을 소생시키고 새로운 생명을 키워내는 신비한 이미지가 있다. 그래서 봄비에 흠뻑 젖어 보고 싶다. 하지만 만용은 금물. 황사 다음에 오는 봄비는 공해 덩어리. 만물 소생은 커녕 머리카락만 빠진다. 봄비 소식. 피하는 게 상책이다. 봄비 한잔에 추억 두 사발. 금요일 밤이라 회식자리 등 귀가가 늦을 것 같은 이들은 우산을 챙겨 외출해야겠다. 이번 주말엔 또 전국적으로 비 소식이 있다고 하니 맑은 하늘을 기대하고 봄나들이를 계획했던 분들은 일정을 연기하거나 조정해야겠다. 비가 서운하신 이들도 있겠지만 메마른 논밭과 들녘엔 꿀맛 같은 단비가 되지 않을까?
331876 | 작성자 : 사교계여우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6
불면증은 다른 근본적인 원인으로부터 생긴 한 증상일 뿐인데, 그 근본 원인은 그대로 두고 불면증에만 접근을 하고 있으니 치료는커녕 보조적인 도움도 되지 않으면서 증상은 더 심해지고 있는 것입니다. 윗글로만 판단해 보기에는 단순 불면증이 아니라 정신적인 스트레스들이 원인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불면증, 우울증상, 소리 과민반응 같은 것들이 생긴 것입니다. "심계항진증상(엄청심함).구갈증상.식욕감퇴.속메스꺼움 증상" 같은 것들도 스트레스가 과도하게 쌓이면 생길 수 있는데, 증상으로 생긴 불면증까지 악화를 부채질하고 있을 것입니다. 해법은 정신적인 스트레스들의 원인을 찾아서 제거하거나 해소하는 것입니다. 이런 치료를 심리치료라고 하며, 심리상담소에서 심리상담으로 하는 것입니다. 현재는 문제를 오래 두어 몸으로까지 나타나는 신체화증상들이 심하므로 정신과의 약도 먹도록 하세요. 다만, 불면증으로 접근해서는 안 됩니다. 다른 정신과를 찾아서 지금까지의 진행을 모두 설명하고 완전히 새로운 처방을 받기 바랍니다. (물론 같은 약이 함께 처방될 수도 있습니다.) 새로운 정신과의 약 처방과 복용으로 일시 나아진다고 해도 꼭 원인치료인 심리치료, 즉, 심리상담은 별도로 받아야 문제를 더 이상 키우지 않으니 가볍게 듣지 않기 바랍니다.
331875 | 작성자 : 사교계여우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6
331874 | 작성자 : 강현맘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5
331873 | 작성자 : 돼지 | 작성일 : 2019-04-25 | 조회수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