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204

5월13일-포근한 봄아가씨 밤엔 ‘쌀쌀’


BY 사교계여우 2022-05-13 20:04:48

5월13일-포근한 봄아가씨 밤엔 ‘쌀쌀’





undefinedundefined
꿈결 속에서 소곤대다가,
도둑고양이처럼 살금살금 물러간 봄비.




undefined


은 싸라기처럼 땅바닥에 수북하게 흩어진
이팝나무 꽃잎.




undefinedundefined

동글동글 웅크리고 있다가
활짝 기지개 켜며 깔깔대는 하늘색 꽃마리.
 



undefinedundefined

시냇가 오종종 노랗게 무리지어 수다 떠는 애기똥풀.
바람결에 딸랑딸랑 종소리 부서지는 하얀 은방울꽃.
 




햇볕 가득 방실방실 노란 양지꽃.




코끝 솔솔 간질이는 송홧가루.
 







화창한 봄 아가씨의 미소에 넘어가
얇은 옷 한 장만 입으면 낭패다.


undefined저녁이면 쌀쌀맞게 돌아선 이 아가씨 마음에 당황하며
오돌 오돌 떨게 될지도 모른다.





undefined아침 저녁 일교차가 10도가 넘는다.

오늘 아침, 가방 속에
든든한 카디건 하나 챙겨 넣으면 어떨까.


 


undefined재킷 안에 쏙 들어가는
귀여운 볼레로 카디건도 괜찮다.




봄 아가씨 닮은 화사한 색이면 더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