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5

9월29일-가을답지 않게 연일 찌푸린 하늘


BY 사교계여우 2020-09-29

9월29일-가을답지 않게 연일 찌푸린 하늘
 
 
 
 
 
 
ugcCATZX9CX.jpg
ugc.jpg

천고마비의 계절이라는데 
높은 하늘 보기가 쉽지 않다. 
 
 
 
 
 
 
 
ugcCAJYYYGX.jpg
 
올가을은 유독 흐린 날이 많아 
머리에 닿을 듯 내려앉은 잿빛 하늘이 
더 익숙할 지경이다. 
 
 
 
 
ugcCA3TUSSP.jpg
 
ugcCAH0NPPJ.jpg
 
생소한 게릴라성 호우로 낯설었던 여름처럼 
가을도 모종의 변신을 예고하는 걸까? 
 
 
 
ugcCARPQ377.jpg
 
이렇게 날씨가 우중충하니 
온국민이 초코마비에 빠질 것 같다.
 
 
 
 
 
ugcCASA58CV.jpg
ugcCAEXW3VM.jpg
 
가을! 
 
몽실몽실 흰 구름이 유유히 흐르는 청명한 하늘이 
너의 매력임을 잊지 않길 바란다. 
 
 
 
 
 
 
ugcCACGZ8ZJ.jpg
 
그나저나 2009년 이맘때쯤. 
 
 
 
 
ugcCAQP15QL.jpg
ugcCAXHW58N.jpg
 
기대와 우려가 교차했던 남북 정상회담은 
두 정상이 ‘남북 관계 발전과 평화 번영을 위한 선언’을 
발표하면서 막을 내렸다. 
 
3일 6자회담 2단계 합의문도 채택됐다. 
 
 
 
 
 
ugcCAYT9F56.jpg
ugcCAX9BI2F.jpg
 
이번에는 정말 한반도에서 
 
 
ugcCAF5RT7L.jpgugcCA08ZL0R.jpg
 
음울한 핵의 먹구름을 걷어 낼 수 있을까. 
 
 
 
 
 
ugcCAW1N2RS.jpg
ugcCAYT1YHV.jpg
ugcCAON7HWF.jpg
 
가을답지 않게 연일 찌푸린 
하늘을 보면서 드는 단상이다. 
 
언제나 ‘맑음’이기를 바란다. 
 
 
 
 
 
ugcCAVQQZZX.jpg
 
 
머리 위 하늘도, 한반도의 미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