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7

10월29일-사과 ‘한입’ 가을 향기 ‘만끽’


BY 사교계여우 2020-10-29

10월29일-사과 ‘한입’ 가을 향기 ‘만끽’
 
 
 
 
ugcCAHFUT49.jpg
ugcCA0W54RE.jpg

‘낙엽이 지거든 물어보십시오. 
사랑은 왜 낮은 곳에 있는지를’
(‘가을엽서’·안도현)



 
ugcCALXHQKD.jpg
ugcCAJ170SC.jpg
 
 ‘가을 크다. 
가을은 올 시간보다 가버린 시간이 크다’
(‘회상’·고은) 





 
ugcCAD5QYF9.jpg
ugcCA0R7AYE.jpg
 
키 크고 낯선 빌딩 무리 사이 
오래전 헤어진 친구처럼 다정하게 말 걸어오는 글판. 





 
ugcCAX0HSYW.jpg
 
길 잃고 헤매는 모두에게 
위로를 건네는 간결한 문장. 



 
ugcCAEFJYVX.jpg
 
서리가 내리는 늦가을과 초겨울의 경계.



 
ugcCA4FYIB1.jpg
 
당신의 마음을 다독여줄 
오늘의 글귀는 무엇인가?






 
ugcCA0Q16IP.jpg

얼마 전 뜻밖의 선물을 받았다. 


 
ugcCAB3CI9I.jpg
 
오래토록 만남이 없었고 전화로만 
통화한 친구가 보낸 사과 박스였다. 


 
ugcCA9L0O4G.jpg
 
그는 남들이 부러워하는 
직장을 그만두고 귀농을 했고, 
 
 
 
ugcCAJ1AFD6.jpg
ugcCA219D0P.jpg
 
이따금 지방에 머물며 시도 쓰고 
부모님의 농사도 돕는다고 했다. 


 
 
 
ugcCA4QLACM.jpg
ugcCASH9ISV.jpg
 
초보 농사꾼이라 
사과 맛이 덜하다는 걱정도 했었다. 


 
ugcCAE39EEA.jpg
 
하지만 친구의 마음이 전해져서있까. 



 
ugcCA8V6QGJ.jpg
 
사무실에는 곧 아삭아삭 사과를 베어 먹는 
행복한 소리가 퍼졌다. 아주 달았다. 

 
ugcCAZCDV32.jpg
 
 
 
멀리 있어도 마음은 
늦가을 향기처럼 사르르 전해졌다. 





 
ugcCAEVDFDG.jpg
ugcCADMU7SC.jpg

창밖을 보니 이산 저산 울긋불긋 오색 단풍. 




 
ugcCAAAT40S.jpg
 
눈물 글썽 여자들 마음은 노란색. 


 
ugcCAIWMR27.jpg
 
싱숭생숭 남자들 마음은 빨간색. 


 
ugcCAIWJ8WG.jpg
 
쓸쓸 황혼 노인네 마음은 갈색. 




 
ugcCA18KEBS.jpg
ugcCAKGPHRC.jpg
 
같은 가을 아래 이 인생 저 인생. 
이가을 당신의 마음은 무슨 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