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9

7월16일-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지


BY 사교계여우 2021-07-16

7월16일-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지
 



 

ugc.jpg
ㅀ.jpg
ugcㅀㅇㄹ.jpg

하루는 해가 쨍쨍, 하루는 비가 주룩주룩. 
밖은 땡볕 더위, 안은 냉방 추위.


 
 

 
ugcCA152XHY.jpgugcㄴㅁㅇ.jpg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지 모르겠다. 


 
 
ugcㅀ.jpgugcCAQLFZ0A.jpg

춥겠거니 옷을 껴입으면 날이 쨍쨍하고, 
덥겠거니 가뿐하게 집을 나서면 예상치 못한
 ‘추위’가 닥친다. 

 
 
ugcㅣㅣ.jpg
ugcCAOOHZNM.jpg

그래서 요즘
 ‘여름 감기는 개까지 걸린다’는 말도 나온다. 
몸이 온도차에 적응을 못해서다. 



 
ugcCATZTCHK.jpg

마음도 들쑥날쑥이다. 
비에 맞출지, 햇볕에 맞출지. 





 
ugcCA3DNR1U.jpg
ugcCA9CGV5N.jpg
ugcCADVJ29I.jpg

하물며 같은 몸에 붙어있는 손도 
두가지 성향으로 나뉜다. 
 
 
ugcCAUEH4RC.jpgugcCA8115W8.jpg

왼손잡이는 우뇌가 발달해 상상력이 풍부하고
직관이 발달했으며 종합적 사고가 뛰어나다. 

 
 
ugcCA2A14MS.jpg
ugcCAZTLDBW.jpg
 
하지만 인간사회에서 ‘왼손잡이’는 
아직 비주류. 





 
ugcCAUSUIOX.jpg

반대로 주로 왼쪽 다리를 
디딤발로 사용하는 닭의 세계에서는 
‘왼발잡이’가 단연 주류다.

 
ugcCA4K43E7.jpg
ugcCAJQV1ZH.jpg

 내가 자주 가는 맛집에서는 
닭의 왼쪽다리와 오른쪽다리를 
따로 주문할 수 있다.


 
 
ugcCA9BR2M2.jpg

 가끔 먹는 닭발도 
왼발이 훨씬 식감이 좋다. 




 
ugcCA9MKZ0M.jpg

삼계탕 한 그릇 먹고 싶은 찜통더위. 

 
ugcCAFXNWO6.jpg
ugcCAB0368N.jpg

맛있게 먹고 싶다면 근육질이 많아 
더 쫄깃한 왼쪽 다리를 먼저 맛볼 것을 권한다. 



 
ugcCA91B8BP.jpg
ugcCAPDPVRM.jpg

모두들 뽀얀 국물에 
거부할 수 없는 쫄깃함으로 
더위를 싹 날려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