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40

7월18일-치열한 계절.열대야를 거뜬하게~!


BY 사교계여우 2021-07-18

7월18일-치열한 계절.열대야를 거뜬하게~!
 
 
 
 

 
ugc.jpg
ugc1.jpg

가로수 초록잎이 갈수록 짙어져 
이제 완연한 여름빛이다. 


 
ugcCAWIY6HC.jpgugcCAVIZ6V8.jpg

가볍고 투명해진 행인들의 옷차림도 
물씬한 여름 기운을 느끼게 한다. 



 
ugcCAF1G8D6.jpg
ugcCAQCP45X.jpg

무덥고, 뜨겁지만 
그만큼 치열하고 생동감 넘치는 계절. 


 
ugcCAVHSSMI.jpg

강물이 가장 빛나고, 
신록이 가장 푸르러지는 때. 



 
 

 
ugcCA472EF4.jpgugcCAYIK2SS.jpgugcCA50QHKP.jpg

만물이 쏟아지는 비와 
작열하는 여름 햇볕에 성장하는 것처럼, 

 
ugcCABYC77V.jpg
ugcCAQOV92Q.jpg

사람들 역시 삶의 가장 치열한 한때를 보내고 있다. 




 
ugcCAR9ILM7.jpg

그런데 요즘들어 느낀 기이한 일. 

한여름 복더위에만 나타나던 열대야 현상이 
점점 더 잦아지는 것 같다.  

 
 
 
ugcCA6JT1JP.jpg

열대야는 해가 진 뒤 다음 날 해가 뜰 때까지 
기온이 25도 이하로 내려가지 않는 밤을 말한다. 

 
ugcCA0118IH.jpg

하지만 온도가 열대야 기준에 미달하더라도 
요즘처럼 습도가 높은 날에는 체온 조절이 어려워 
불면의 밤을 만든다. 




 
ugcCA1IHD7S.jpg

그나저나 
장마가 끝나자 북태평양고기압이 빠르게 확장하며 
무더위를 몰고 왔다. 


 
ugcCAQ08AE3.jpg

이른 장마 탓에 폭염도 일찍 시작됐다.
 하루 중 기온이 가장 낮은 새벽에도 
섭씨 25도가 넘는 열대야는 도시의 숙명이다. 

 
ugcCA6MWCQK.jpg
ugcCAU2PD44.jpg

한낮에 태양열을 빨아들인 아스팔트와 
콘크리트 건물은 해가 진 뒤에도 복사열을 뿜어낸다. 





 
ugcCA5WH26N.jpg
ugcCAPMDV0O.jpg
ugcCA80X42E.jpg

취침 한 시간 전쯤 가볍게 운동한 뒤 
샤워를 하면 잠 못 이루는 밤을 피할 수 있다.

 
 
ugcCANQTD4O.jpg
ugcCAJ9OX0Z.jpg

 이런 때일수록 낮잠을 피하고 

 
ugcCAS0363C.jpgugcCAUFSVXS.jpg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게 숙면의 지름길. 


 
ugc423.jpg
ugcCAJQDG49.jpg 
가끔은 달콤시원한 디저트를 챙겨먹는것도
더운 여름을 치열하게 보내는 나를 위한 선물이다.
 

모두들 치열한 금요일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