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4

이쁜 내 새끼


BY 개망초 2020-02-15

키울 때는 힘들었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결혼을 시키고 나니 아들의 자리가 크게 느껴집니다.
자상한 편이라 일상의 소소한 일을 잘 처리해 주었던 우리 아들.
지금도 늘 보고 싶고 전화 목소리만 들어도 반갑기만 합니다.
함께 있을 때 잘 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