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98

변태냐,정상이냐~


BY 미개인 2023-05-19



첫 관계 시 거기를 보여 달라고 한 남자 ..

가끔 무비 카메라로 행위를 찍는 남자 ,자위 해 보라고 시켜 놓고 보는 거 즐기는 남자 ,

음모 면도시켜 놓고 진짜 좋아하는 남자 ,

이젠 오이나 가지로 해보라고 조르는 남편 ,정상이라고 할 수 있나요?

친구가 더 참기 힘들다고 누구한테라도 좀 물어봐 달라는데... 참 그런데 바람은 안 핀다네여...


-----호호아줌마-----


정상이면 물어 보지도 않겠죠...


-----.....------


제가 볼 땐 정상은 아닌 거 같아요! 변태에 가깝다고 볼 수 있는 거 아닌가요,,

그 친구분 기분 이상할 거 같은데 그런 남자랑 사는 건...쫌... 으~ 행위를 찍고 그런 거...헉....


-----껑충이-----


기가 막히네염 .정상이 아니에요.


-----바다-----


승용차에 액정TV 달아 놓고.... 포르노CD 보면서 꺽꺽 거리면서 운전하는 남자,

장소 불문하고 아무데서나 하는 남자,

이 부분들이 재미있었어요. 꺽꺽 거리며 운전하는 남자를 한 번 보고 싶네요. ㅋㅋ

그러고 보니.. 나도 변태 같아요.


-----ㅎㅎㅎ-----


전 변태 만은 아니라고 보고 싶어요.

부부 간의 일...서로가 합의한 상황에서의 일이라면 그 어떤 것도 변태 시 돼선 안 된다고 봅니다.

그 친구분...밖으로 나돌며 집안 일을 떠들고 다니는 것 자체가 더 변태라고 보여지는데...

그런 이야길 듣고 나서 같은 생각을 하는 님은 그가 어떻게 보일까요?

쩝~ 제가 미개인이어선 아닐 겁니다.

아님 님의 이야기를 친구의 말이라고 둘러 대면서 하시는 건 아니겠죠?^*^


이 아래의 글들을 읽어보세요.그리고 여러 경로에 산재해 있는 성인 사이트를 찾아보세요.

정말 엽기적인 동작으로 서로 즐거워하는 커플들이 얼마나 많은데요...

가령...새디스트나 매저키스트처럼 가학이나 피학을 즐기는 사람들...

그들조차도 서로 수긍하는 사이라면 누가 그들에게 변태라고 돌을 던질 수 있을까요?

그들은 그게 즐거운 것을... 동성애조차도 취향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나와 같지 않다고 해서 변태 시 하는 것이야말로 위험하다고 생각하는데...


그 친구분의 남편은 상상력이 뛰어난 것 뿐이고, 또 호기심이 많은 것 뿐이라고 보여지는군요.

문제가 있다면 와이프의 동의를 구하지 않고

강제적이다시피 행위를 강행한 것이 아닌가 싶은 것이 우려되는 정도...

정액을 먹어주는 거? 구역질 나죠? 하지만 그걸 달콤하다고 생각하는 여인도 이 아래의 글을 읽어보시면 있습니다.

애널 섹스? 많은 남자들이 해보고 싶어 해요.

저도 해 보고 싶었는데,와이프가 너무 아프대서 일찌감치 포기했다가

최근 허용을 해주거나 원하는 친구들과는 즐기기도 합니다.

여자를 위한 행위라고 애널 섹스를 정의하는 여자도 꽤 된답니다.색다르다고 하더군요.^*^

대낮에 공원을 산책하다가

살짝 후미진 곳에서 두런거리는 사람들의 인기척을 느껴가며 숨 죽이고 해 보셨나요?짜릿하답니다.

와이프도 스릴 있다며 바로 느껴버리더라고요?!

걷는 동안 손가락을 여자의 치마나 바지 속으로 넣고 음핵에 대고 걸어보세요.

그러다 사람들이 오면 한눈 파는 듯,다른 곳을 향하고 먼 발치를 쳐다보며 이야기하는 척하고...

축축해지는 손가락의 감촉이 끝내주고,와이프도 아주 즐거워하던 걸요?몸까지 비비 꼬며...

또 뭐가 있죠? 카섹스? 포르노에의 몰두? 항문 오랄? 발가락 발바닥을 핥아 대는 거?

지금 이런 갖가지 행위에 우웩~하는 분도 있을지 모르지만,

그러는 님은 평생 올가즘의 근처도 못 가보실 수 있어요.


제발 마음을 여시고 상대의 취향에 관심을 가져주시며 모종의 기대감을 갖고 몰두해 보세요.

보지를 보여 달라는 게 왜 이상하죠?

핥고 싶다며 가랑이를 벌리라고 하면 이상한가요?

사랑하는 사람과의 섹스를 동영상으로 찍어서 포르노 대신 보고 싶어 하는 것도 자연스러운 호기심 아닐까요?

자위하는 파트너의 모습을 보고 싶어 하는 것도 거의 대부분의 남자들의 로망일 걸요?!

음모 왁싱,여자들이 더 좋아하지 않나요?

해서 보여주세요.그리고 털 날 때 따가워서 죽게 만드세요~^~^

채 1분도 걸리지 않아서 안드로메다에 오른 기분으로 마냥 즐기며 신음하고쉬지 않고 펑펑 사정을 하는데,

그래서 민망하다는 그녀에게 엄지척을 하며,그것을 후루룩 마시며 마음껏 하라고 부추기는 저 같은 남자는?

하나같이 흔쾌히 응해주고 스스로도 즐기려고 하면

아주 짜릿하고 색다른 기쁨을 안겨주는 행위들이랍니다!


그리고 정 싫으면 절대 해주지 마시고 말아요~

밖으로 나다니며 망신을 시키면 남편이 너무 불쌍하잖아요.

스스로 누워서 침을 뱉는 건 아닌지 한 번 돌아보시길...

섹스는 불쾌하고 불결하고 흉물스럽고 못할 짓이고 ...하는 식의 고리타분함을 벗어버리시고

보다 상상력을 발휘하시며 늘 새로운 기분을 낼 수 있도록 모색해 보세요...

물론 안에서의 일에 한정하자고요.

밖으로 나돌며 외도를 꿈꾸는 것은 스스로 너무 비참하고 추해지지 않을까요?

사실 섹스만큼 즐거운 놀이이자 운동은 없다고 미개인 다운 발언을 하면서 줄일까 합니다.

부디 건강하시고 행복하소서~


-----미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