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530

시 : 2월 혁명


BY 혼자노는늑대 2024-02-05

2월 혁명

이제
한 꺼풀 벗고
당당히 나서 볼까
  
핑곗김에 둘렀던
장막도 걷어야지
  
햇살 마중 나가던
새순의 속삭임이
불을 지폈다
(임영준·시인, 부산 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