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28

니가 애비라면 난 네 누님이다!


BY 미개인 2020-06-25

시골에 살고 있는 시아버지가 
아들 집에 들른다는 것을 알려주기 위해 전화를 했습니다. 

“나다, 애비다.” 

시아버지의 목소리는 
남편과 똑 같았으며 신랑이 가끔 장난 전화를 하였다.

그래서 새댁은 
시아버지 목소리를 듣고 신랑으로 착각하고 대답했습니다. 

“웃기지 마세요!” 

“어~허! 애비라니깐!"

“장난치지 말라니까요!"

“허~ 그 참, 애비래도~” 

“니가 애비라면 난 네 누님이다!” 

“허~ 참! 나!” 

그렇게 전화는 끊어지고 
저녁에 새댁이 남편에게 따지자 
남편은 모른다고 하였습니다.

“당신 끝까지 장난치기야!” 

“진짜 전화 한 적 없다니까!” 

다음날 
시아버지가 아들 집에 들러서 거실로 들어서며 며느리에게 소리쳤습니다.
.
.
.
.
.
.
.
.
.
.
.
.
.
.
.
.
.
.
.


“안녕하세요? 누님, 저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