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39

[오늘의미션] 기억하고 싶은 것과 싫은 것.


BY 사교계여우 2021-02-18

삶은 부질없다. 아무리 제대로 된 훌륭한 삶을 살아도 죽으면 다 없어지고 자연으로 돌아간다. 죽으면 남는게없다. 허무주의의 뿌리가 돼 매너리즘의 근원이 되는 관념이다. 이런 사람들은 쉽게 무기력해지고 번아웃증후군에 자주 걸린다. 어떻게 살아도 의미없고 부질없다고 생각되기 때문에 아무것도 하기 싫은 것이다. 그저 흘러가는대로 대충 사는 것이다. 이걸 반대로 살짝 바꾸면 어떻게 살아도 별 의미없으면 기왕 사는거 대충 살지말고 뭐든 적극적으로 도전하고 경험하고 성취해보자. 부질없다고 미리 포기할 게 아니라 복잡한 생각은 다 버리고 목표를 다양하게 설정하고 가벼운 시도로 도전, 달성해보자는 것이다. 이러한 마음가짐은 수많은 강박으로부터 나를 벗어나게 해줄 것이다. 어차피 무로 돌아가는 것이면 조금 부끄러워도 뭐든 시도해보자. 부끄러운 마음 버리고 헌팅 시도해서 성공하면 연애하는거고 말면 그냥 거기서 끝인 거다. 리스크가 큰 창업이라면 얘기가 달라지겠지만 적당한 것이라면 창업도 시도해보자. 그게 날 먹여살려줄 사업이 될지 날 부자로 만들어줄 사업으로 성장할지는 아무도 모른다. 물론 실패할 수도 있다. 호랑이는 죽으면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이름을 남긴다? 둘 다 틀렸다. 시간이 흐르면 남는 건 아무것도 없다. 이름을 남겨도 결국 사람들 기억속에서 서서히 잊혀져간다. 유한한 시간 속에서 뭘 이룬다는게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것 같아도 지구, 우주의 역사에서 보면 결국 남는건 자연이다. 인간의 삶이 결국 자연으로 돌아가 사라지는 것이라면 지금 내가 하고있는 근심걱정도 결국 아무것도 아닌 별거 아닌 거다. 걱정만 하고 행동에 옮기지 않을거면 걱정도 하지말자. 걱정할거면 기왕 사라질 인생 그냥 행동에 옮기고 시도하고 도전해라. 그게 빠르다. 나는 죽는 것보다 두려운 게 무기력함이다. 무기력한게 세상에서 제일 무섭다. 무관심은 남이 주는 공포라면 무기력함은 내가 나에게 주는 공포다. 무기력해지기 싫어서 뭐라도 한다. 목표를 설정하고 도전한다. 계획을 세우고 이행한다. 뭐라도 하면 뭐라도 남는다. 안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남지 않는다. 아, 한가지 남는다. 후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