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7

2월22일-진부하지만 새로운


BY 사교계여우 2021-02-22

2월22일-진부하지만 새로운
 
  
 
 
 
ugcCADQ7TPZ.jpg

오리털 점퍼를 껴입고 햇살을 받으며 돌아다니느라 
오랜만에 ‘겨땀’이 났다.




 
ugcCAKIUESC.jpg

 세탁소에 보내야 할지 고민이다. 
추위에 약한 게 여자. 



 
ugcCA170EMA.jpg

두툼한 옷 없이는 잠시도 외출할 엄두가 안 나 
겨우내 한 번도 빨지 않고 ‘단벌 숙녀’인 양 입고 다녔다. 






 
ugcCAJNIGPX.jpg

겨울과 봄 사이. 

대신 입을 옷을 고르려 옷장을 여니 
“어머나! 마땅한 옷이 없네!”


 
ugcCALZOU0K.jpg

 따뜻한 바람에 마음이 열리기 전 
지갑부터 열리겠다.






 
ugcCAW86LKD.jpg

그나저나 시장에 온갖 봄나물들 지천이다. 


 
ugcCAIAVF6E.jpg

쑥 달래 냉이 죽순 두릅 미나리 돌나물 참나물….



 
 
ugcCA4K0W3Y.jpg

 봄동에 얼갈이김치도 먹음직스럽고,
 여수돌산 갓김치 한입 깨무니 알이 투두둑 터진다. 



 
 

 
ugcCAIUR45K.jpg

혀끝에 살짝 걸리는 쌉싸름한 봄맛.

 내친김에 조금 더 쓴 고들빼기김치 한 가닥 입에 가득 넣고 
눈을 흘겨본다. 

 
ugcCACSIQ4W.jpg

역시 달디 단 인생보다, 
약간 쓴맛 든 인생이 더 인생답다.






 
ugcCAE6DR40.jpg

펄벅은 말했다. 

젊은 사람은 아는 것이 많지 않아
 불가능한 일에 무모하게 도전하고, 
때로는 그것을 달성한다고. 





 
수세대에 걸쳐 그런 일들이 일어났고,
 그렇게 세상은 조금씩 변했다. 

 
 
ugcCAORTO0R.jpg

2월의 마지막 주말. 

말 그대로 ‘반짝 추위’만 남은 봄.
 ‘무모한 일’을 계획해 보기 딱 좋을 때. 





 
ugcCA54XTNS.jpg

실패하면 어떤가.

 도전 꿈 희망이란 단어는 진부해도 
실제로 해 보면 하루하루가 새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