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cnftjr 조회 : 79

[5월17일] 친정엄마

'바람이  모두 시가 되어'의 한부분/ 김미경 작가 / 친정엄마
나를 키워준 사람은 나의 어머니 친정어머니인 것을 이제서야 깨달아요.
이미손을 놓았거나  손을 놓는 연습을 하면서 살아야하는 세월이 야속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