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34

여자가 섹스를 허락하는 이유(공유)


BY 미개인 2020-03-26

      • ♥ 여자가 섹스를 허락하는 이유─━☆ 

        여자가 섹스를 허락하는 이유 
        여자가 참으로 연약한 존재처럼 느껴지는 순간입니다 

        1. 의존성에서 

        누군가 없으면 홀로 설 수 없는 사람이다. 

        혼자서는 아무런 결정도 못하고 시간을 어찌 보낼지 모를 정도로 누군가 없으면 불안해서 견디질 못하는 타입. 

        따라서 어쩌다 남자 하나 생겼고 그 남자가 없어지면 절대로 안 되므로 

        단지 그가 떠날까 봐 남자가 원하면 본인이 싫더라도 꼭 섹스에 응한다. 

        부모가 어릴 적부터 간섭하고 통제하며 과잉 보호를 하지 않고, 

        독립적으로 키우며 "세상은 넓고 남자는 많다"라는 것을 알려주었다면 이런 일은 방지할 수 있었을 것을.. 

        2. 너무 착해서 

        어릴 때부터 부모, 친척, 주변의 어른들로 가장 많이 들어온 덕담이 "말 잘듣는 착한 사람이 되어라" 였기에 

        자신이 원하든 안 원하든 상대 남자가 섹스를 원하면 무조건 응해준다. 

        벌써 여러 번 낙태를 해오면서 자신의 몸을 버리더라도 

        사랑하는 남자가 섹스를 거부 당해 실망하여 마음 상해 하는 것은 가슴이 아파서 견디질 못하기 때문이다. 

        "따뜻하고 관대하되 본인이 원하지 않을 때 단호하게 SAY NO! 할 수 있어라" 라는 덕담을 들어왔다면 

        이런 일은 결코 없었을 것이다. 

        3. 외로워서 

        인간들을 엮는 "심리적 끈"은 애정이고 사랑이다. 

        어떤 이유로든 어릴 적부터 이러한 심리적 끈을 경험해 보지 못했기에 

        남자랑 직접적인 신체적 접촉이 있을 때에야 비로소 인간 사이의 어떤 "연결"을 느끼므로 

        심리적 공허감을 해소하기 위해 섹스에 탐닉한다. 

        심리적 공허감을 충족하기 위해 사람들이 빠져드는 여러가지 중독증의 한 부류, 

        즉 쇼핑 중독, 알콜 중독, 마약 중독, 춤 중독, 종교 중독, 카드 중독 (도박), 아이 중독처럼 섹스 중독으로 갈 수 있다. 

        이성 간의 사랑 (intimacy)과 섹스에 앞서서, 근본적인 인간 사이의 애착 (attachment)의 역량을 키워주는 것... 

        부모가 아이 양육 중 이것에 중요한 관심을 두었다면 아이가 커가면서 소외된 관계 만을 맺으며 

        공허해진 심리를 충족시키려 섹스에만 탐닉할 일은 없었을 것을... 

        4. 호기심에서 

        원래 인간이란 금기 시 하는 것일수록 궁금해지게 된다. 

        어릴 때 성에 대한 이야기만 나오면 어른들이 자기네끼리는 즐거워하다가 
        자신이 나타나면 "어린애는 끼는 것 아냐" 하면서 금기 시 할 때.. 
        도대체 섹스가 뭐길래 하는 생각을 줄곧 가져온 경우.. 

        5. 스트레스 해소로 

        어릴 적부터 보아온 주변인들의 스트레스 해소 방법을 배운 것이다. 

        예를 들어 아버지가 직업 스트레스 등 여러 가지 골치 아픈 일이 있으면 

        술을 미친 듯이 퍼 마시고 집에 들어와 집안의 집기를 다 때려 부수곤 했었다. 

        즉 스트레스에 "막가는 방식"으로 대처해온 부모들의 행동 양식을 배운 것이다. 

        그래서 자신도 스트레스가 쌓이면 나이트에 가서 술을 잔뜩 마시고 아무 남자나 하나 건져서 "나 집에 가기 싫어" 한다. 

        물론 그 남자는 이게 웬 횡재냐 할 것이다. 

        6. 힘의 욕구, 즉 상대를 통제하기 위하여 

        "순결"을 바치면 콧대 높은 네 녀석도 내 말을 고분 고분 듣겠지.. 라는 생각으로 남자의 섹스 요청에 응한다. 

        즉 상대의 "책임감"을 강요하면서 두 사람 사이의 관계에서 헤게모니를 쟁취하겠다는 헛된 노력으로 섹스를 결심한다. 

        인간 관계의 욕구에서 "친밀"의 욕구보다는 "힘"의 욕구를 성장하면서 더 많이 배워온 경우에 해당한다. 

        7. 오락의 욕구로 

        인간을 "대상화"하는 것을 배워온 경우. 즉 인간을 물건이나 비 인간으로 생각해온 경우이다. 

        어릴 적부터 부모는 자신의 "욕구 충족의 수단" 만으로 여겨온 경우이다 

        따라서 이성과의 섹스도 마치 슬럿머신이나 빠징꼬 기계처럼 순간적인 즐거움이나 놀이의 "도구"로만 생각할 뿐, 

        인간 사이의 친밀한 교류라는 것을 모르는 경우이다. 

        자신밖에 모르는 이기적 인간으로 키우면서 아이가 돈으로 해 달라는 것은 모두 해준 부모가 만들어낸 훌륭한 작품이다. 

        매일 나이트 가서 부킹해서 하루 밤 자고 즐기는 타입의 여자들이다. 

        8. 누군가에 대한 보복 심리로 

        부모가 지나치게 간섭하고 통제해왔고 그래서 어느 순간 "반항"하고 싶은 심리가 생기면서 

        부모가 가장 금기 시 하는 일을 확 해버리면서 보복의 쾌감을 느끼는 경우이다. 
        명동에서 뺨 맞고 한강에 가서 화풀이 하는 식으로 되어 버리면 곤란하다. 

        9. 그다음 뭐냐고요? 사랑해서이죠! 당연히.. 

        서로를 충분히 알고 신뢰하고 친밀해져서 서로가 자연스레 원해서 이루어지는 경우이다. 

        위의 여덟 가지 이유에서 벗어나 진정한 사랑의 욕구에서 이루어진 섹스인지 알 수 있는 방법이 있다.

         - 섹스 결정 시에 심리적으로 불안하거나 어떤 다른 부정적인 감정 없이 편안하고, 

        그 다음 섹스 후에 두 사람 사이가 더 친밀해질 경우. 

        만약 섹스 후에 두 사람 사이에 뭔가 긴장이 생기고 어색하고 거리감이 생기거나 한다면 

        그것은 사랑의 이유로 이루어진 섹스는 아닐 것이다. 

        두 사람이 사귀다 헤어질 수는 있지만 그것이 단순히 섹스 만으로 야기되는 것은 아닐 것이다.


        출처 :까치세상

        (믿거나 말거나...)

~마지 못해서,강요가 두려워서,원치 않는 섹스를 하는 것은 자기 학대에 다름 아니다.어리석기 짝이 없는...

내가 아는 사람 중에서도 어쩌다 술을 마시고 뻗었는데(히히~)

그리고 자긴 섹스를 한 기억도 없는데 자기랑 섹스를 했다며

폭로하겠다,다 때려 부숴버리겠다고 자기 와이프의 친구인 여자를 협박하고 

그러는 그를 달래 보겠다고 뜯어 말리고 하면서 관계를 유지하다가 정이 들었는데,

섹스가 좋은 줄은 모르겠는데 이젠 그가 싫지 않아져서 마지 못해 대주는 경우도 알고 있다.

정말 멋지고 똘똘하며 재미있는 친구인데...

나하곤 아무 상관도 없는 그녀였지만 화가 났고,짜증이 났고,그 새끼를 마구 욕해주었다.

아무 것도 못 할 새끼이니 당장 때려치우라고 했지만,그녀는 아직도 그러고 싶어 하지 않는다.

진짜 멋진 섹스가 하고 싶다며...에효~

절대 불가능한 일인데,어리석은 그녀는 그런 허섭스레기에게 시간과 인생을 허비하고 있다!ㅠㅠ


애인이고 배우자라 할지라도 하기 싫으면 하지 말아야 한다.

그래야 진짜 아름다운 섹스를 할 수 있다.

제발...사랑이 없는 섹스는 하지 말자!

그것이 섹스를 ,아름다운 섹스를 모독하지 않고 지키는 것이다!

아우성,아름다운 우리의 성을 지키자!꽃 피우자!아자아자!^*^


 --미개인--